top of page

모던하고 간결한 '아르텍'


아르텍은 1935년 핀란드 헬싱키에서 설립되었습니다.

당시 핀란드를 대표하던 건축가 알바 알토를 포함한 4명의 젊은 이상주의자들이 모여 만들어졌습니다.

이들은 모더니즘이 추구하는 기능성과 심플함, 명확성을 기반으로 컬렉션을 디자인했습니다.

아르텍이라는 이름 자체도 art + technology 로 만들어졌습니다.

당시 모더니즘 운동의 핵심이었던 ‘’예술과 기술의 통합’’에서 따온 것입니다.

알바 알토는 규격화된 L자 다리를 사용한 시스템을 아르텍의 가구에 적용해 선보였습니다.

형태는 똑같으나 길이가 다른 이 부품을 활용해 높이가

각각 다른 테이블 및 의자를 제작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이를 통해 완성된 제품 중 아직까지도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것이 바로 이 스툴60 입니다.

알바 알토가 1933년 자신이 설꼐한 도서관에서 사용하기 위해 제작했다고 합니다.

이 스툴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무려 1억개가 훨씬 넘는 판매량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겉보기에는 심플하고 간단해보이는 스툴 이지만 이 스툴이

탄생하기까지 많은 노력이 필요했습니다.

가구 생산업체 오토 코호넨과 협력해 스툴의 다리에 사용되는 목재를

어떻게 구부려야 할지 여러번의 실험을 계속 했습니다.

그렇게 탄생한 스툴 60은 어디서나 어울리는, 기능에 출실하면서도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또한 여러 개가 쉽고 효울적으로 쌓일 뿐 아니라 쌓인 모습도 아름다워 보입니다.

스툴 60은 꾸준히 인기가 많은 만큼 수많은 브랜드에서 가품이 쏟아져 나오기도 했습니다.

이후에도 아르텍은 다양한 가구 컬렉션들을 꾸준히 발표했습니다.

모든 가구 디자인은 심플하고 가구의 기능에 충실한 모습이에요

아르텍은 모더니즘의 정신을 핀란드의 일상생활에 가져왔고

뿐만 아니라 북유럽의 감성을 전 세계로 퍼뜨리는 역할을 확실하게 해냈습니다.



오늘날까지도 사랑받고 있는 가구 브랜드 아르텍에 관하여 알아 보았습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